‘2022 S/S 서울패션위크’, 비대면 디지털로 개최

서울시는 오는 10월 7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2022 S/S 서울패션위크’를 비대면 디지털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서울의 역사를 품고 있는 장소에서 진행되는 패션 필름으로,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로는 글로벌 아티스트 엑소 ‘카이’가 활동한다. 전 세계적인 인지도와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카이’는 디자이너 비뮈에트(BMUET(TE))의 의상을 입고, 홍보 콘텐츠를 촬영하는 등 서울패션위크의 얼굴이자, 국내 디자이너 해외 진출 지원사격에 나선다. 서울패션위크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과 인지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서울패션위크에 담긴 600년 서울의 역사와 전통, 미래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패션위크는 7일간 총 37회의 패션 필름과 아티스트가 진행하는 오프닝‧피날레로 진행된다. 유명 디자이너 26명이 선보이는 ‘서울컬렉션’은 고궁 및 서울의 유산을 대표하는 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신진 디자이너 11명의 ‘제너레이션넥스트’는 디자이너의 등용문이라 여기는 DDP를 비롯한 서울의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는 배경으로 런웨이가 펼쳐진다.

2022 S/S 서울패션위크의 런웨이 영상은 10월 7일부터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http://www.seoulfashionweek.org)와 유튜브 채널, 네이버TV, VLIVE, 틱톡 등의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