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아이더와 협업 통해 트레킹화 출시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국내 아웃도어 패션 브랜드 아이더와 협업해 타이어 컴파운드를 활용한 트레킹화 4종을 출시한다고 10월 18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아이더와 함께 타이어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무 부산물을 활용해 트레킹화 밑창(아웃솔)을 제작하며 이색 협업에 나선다.

아이더의 신제품 4종(△살레 하이브 TT △라이트 하이크 TT △노마드 라이트 TT △퀸텀 네오 레더 TT)는 넥센타이어의 타이어 제조에 사용되는 컴파운드 물성을 그대로 적용해 어떤 지형에서도 최상의 접지력과 내마모성을 선사하며 안정적인 아웃도어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러한 협업 아이디어는 넥센타이어 사내 제안제도인 N’dea의 최우수 수상작으로, 타이어 제조 과정에서의 고무 부산물을 업사이클링해 ESG 경영 관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넥센타이어와 아이더는 협업 상품 출시를 기념해 구매 고객 대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넥센타이어 컴파운드가 적용된 트레킹화를 아이더 매장 및 공식 온라인몰에서 구매 시 추첨을 통해 넥센타이어 제품 할인권을 지급한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협업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이 이용하는 트레킹화를 선보이며 고객 접점을 폭넓게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