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구, 폐현수막 재활용해 봉제업 지원

서울 강북구(구청장: 이순희)가 버려지는 폐현수막을 마대로 재활용해 봉체협회에게 지원한다. 탄소중립 실천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이번 사업은 환경부로부터 받은 4000만원의 인센티브를 투입하여 추진한다. 이번 인센티브는 지난 5월 환경부가 주관한 ‘폐현수막 재활용 사업계획 평가’에서 강북구가 전국 최우수 자치구로 선정되며 받은 인센티브다.

폐현수막 재활용으로 만들어지는 마대(700mm x 900mm)는 총 8700매이며 이 중 8000매는 봉제협회에 배부되어 폐원단 배출에 사용되고 나머지는 재활용품 수집 등을 위해 동 주민센터가 활용한다.

마대 배부는 지난 7일부터 진행됐으며 13개 동 주민센터와 사단법인 강북패션봉제협회, 강북패션협회를 통해 권역별로 배부된다. 구는 배부에 앞서 지난 4일 구청장실에서 두 협회 관계자를 초청해 현수막 마대 전달식도 개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