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김기준 부회장, 과테말라 외교부차관 접견

왼쪽에서 세 번째 한국섬유산업연합회 김기준 부회장, 왼쪽에서 네 번째 쉴레이 아길라르 바레라 과테말라 외교부차관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 김기준 부회장은 3월 17일, 섬유센터에서 쉴레이 아길라르 바레라(Shirley Aguilar Barrera) 과테말라 외교부 차관을 접견하고, 과테말라 진출 한국 섬유기업의 애로사항(통관 및 행정처리 지연, 최저임금 체계, 모호한 노동법) 및 투자환경 개선(도로, 항구 등 인프라 확충)을 위한 개선을 촉구했다.

과테말라섬유협회(VESTEX)에 따르면 과테말라 전체 섬유업체의 44%가 한국기업이며, 이들 기업이 현지 섬유산업 수출의 57%(9.3억불)를 차지하는 등 과테말라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

쉴레이 차관은 과테말라의 한-중미 FTA 재가입 추진에 대한 희망을 언급하면서, 양국간 섬유 무역‧투자 확대를 위한 협력증진을 요청했다.
이날 접견에는 주한 과테말라 대사관 호세 로드리고 게바라 참사관, 세아상역 최만철 부사장, Lon Garwood 고문 등이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