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트렌드페어’ 성료, 바이어 1,100여명 방문, 비즈니스 매칭 집중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가 주관하는 ‘2021 Trend Fair’가 지난 9월 1일부터 양일간 코로나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프리뷰인서울(PIS) 전시회와 연계 개최한 이번 행사에는 여성복, 남성복, 유니섹스, 잡화 등 총 103개의 브랜드를 대상으로 국내 대표 백화점, 편집샵, 온라인몰, 패션기업 등 바이어 약 1,100명이 참관하여 1,250건의 비즈니스 상담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협회는 코로나 확산과 해외 바이어의 참관이 어려운 점을 고려, 참여브랜드의 국내 신규판로 및 유통확대를 위한 비즈니스 매칭에 집중하여 갤러리아, 롯데, 신세계, 현대, AK, 무신사, W컨셉, 29CM 등 국내 최대 유통 및 편집샵 바이어들이 대거 참관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상담이 진행되었고, 오픈런프로젝트 및 빅터쇼룸 등 컴퍼니빌더들의 참여도 눈길을 끌었다.

이번 트렌드페어 행사를 주최한 산업부 관계자는 “방역과 비즈니스 상담에 집중하며, 경영난을 겪고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들에게 신규 판로를 개척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며 “트렌드페어를 디자이너 브랜드들이 신규판로를 개척할 수 있는 진정한 비즈니스 장으로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